대구경북과학기술원, 환경정보공개 시상식 '대상'
대구경북과학기술원, 환경정보공개 시상식 '대상'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6.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엘타워서 환경정보공개 우수기업·유공자 시상
분석 결과 2016년대비 원단위당 자원사용량·오염배출량↓

[에너지신문]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과 오는 13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2019년 환경정보공개 시상식’을 개최하고,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등 환경정보 공개 실적이 우수한 기업‧기관 7곳과 유공자 2명을 시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2017년도 환경정보를 공개한 1539곳의 기업‧기관을 평가해 에너지절약과 녹색생활실천 등 전사적으로 환경경영 실천 노력이 우수한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라이온코리아㈜, 아산시시설관리공단, 포항공과대학교, 김포시시설관리공단, 충남대학교병원은 우수상으로, 부산정관에너지㈜는 중소기업특별상으로 각각 선정했다.

개인 업무 유공자에는 배장효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전문기술원, 엄성일 롯데정보통신 부장이 선정됐으며, 이들은 환경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3월에 1500여 개 기업‧기관의 환경정보를 환경정보공개시스템(env-info.kr)에 공개하고 있다.

공개하는 환경정보는 용수·에너지 사용량, 대기·수질 오염물질 배출량, 폐기물 발생량 등이다.

기업‧기관이 전년도의 환경정보를 이듬해 6월 말까지 환경정보공개시스템에 등록하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신뢰도 등 검증과정을 거쳐 다음 연도 3월에 공개한다.

공개되는 환경정보는 기업 간 참고(벤치마크) 자료, 거대정보(빅데이터) 분석기관 및 이에스지(ESG) 평가기관의 환경분야 기초자료 등으로 다양하게 쓰인다.

이에스지(ESG) 평가는 기업·기관 투자 시 핵심지표로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수준을 평가하는 항목이다.

한편, 환경부가 총 1539곳의 기업‧기관이 등록한 지난 2017년 환경정보를 분석한 결과, 용수‧에너지사용량은 전년대비 각각 1.9%(2016년 20억 5924만 톤, 2017년 20억 9762만 톤),  2.6%(2016년 1억 8368만 석유환산톤, 2017년 1억 8852만 석유환산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물발생량은 11.2%(2016년 5774만 톤, 2017년 5128만 톤) 감소했다. 원단위(매출액 대비 사용량) 비교에서는 항목 모두 전년대비 감소(용수 3.5%, 에너지 2.8%, 폐기물 15.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환경경영 효율성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율범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환경정보 공개제도를 통해 사회 전 분야에 걸쳐 환경경영이 정착하고 기업의 환경경영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국민들이 손쉽게 환경 정보를 살펴볼 수 있도록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