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급, LNG 화물창 '솔리더스' 승인
한국선급, LNG 화물창 '솔리더스' 승인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5.2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독자 개발...누출방지 등 안전성 극대화

[에너지신문]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LNG 화물창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설계 승인(Design Approval)을 마치고, 지난 28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선급 증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의 자체 기술을 기반으로 독자 개발한 솔리더스는 이중 금속 방벽을 적용해 LNG 누출을 방지하는 등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BASF)와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고성능의 단열재를 적용, LNG 자연기화율(저장탱크 내 LNG 자연 증발률)을 현저히 낮췄다.

LNG 화물창 설계기술은 LNG 선박 건조의 핵심적 기술이지만, 그동안 173K LNG선 기준으로 척당 약 100억원 이상의 막대한 기술 사용료를 내고 해외 LNG 화물창 설계기술을 가져와 사용해 오고 있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LNG선박 건조의 선두주자인 대우조선해양의 축적된 생산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솔리더스를 개발하여 생산성이 대폭 향상되고 비용절감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조만간 솔리더스를 적용한 연구개발 프로젝트에 착수 할 예정이며, 솔리더스의 기술이 적용되는 신규 프로젝트 역시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오른쪽)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에게 증서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오른쪽)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에게 증서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증서 수여식에 참석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는 “이번 솔리더스 승인을 계기로 대우조선해양은 LNG 기술 분야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유지 할 것”이라며 “LNG 운송의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추가 옵션을 LNG 선박 건조 산업에 제공하게 됐다는 점에서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인들이 열정을 가지고 솔리더스를 개발하는 등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이번 한국선급 설계 승인을 통해 국내외 선사들의 솔리더스에 대한 기술 신뢰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하며 “앞으로도 대우조선해양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LNG 선박 건조분야는 물론 국내조선해양 산업이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선급은 마크 III(MARK III), 마크 III 플렉스(MARK III Flex), No96, KC-1 등 전 세계 LNG 운반선에 적용된 주요 화물창설계 기술 관련 선급인증, 국내외 조선사들과 다년간의 공동 연구 및 LNG 운송선박의 정기적 검사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LNG 화물창 관련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