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술 개발만이 생존의 길이다
[사설] 기술 개발만이 생존의 길이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9.05.2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최근 태양광 발전시설이 크게 늘면서 태양광 시장의 수치적 성장과 기대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는 이같은 상황으로 인해 국내 태양광 제조기업들이 호재를 맞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것이 문제다.

국산 태양광 모듈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우수해 효율이 높고 AS도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가격 경쟁력에서 중국산을 뛰어넘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더군다나 예전과 달리 최근 중국산 제품은 기술적인 완성도도 높아져 품질 및 효율 면에서도 크게 뒤처지지 않는다고 한다.

결국 국내 태양광발전 사업자의 입장에서는 중국제 모듈 제품으로 기울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는 최근 한국태양광산업협회를 필두로 한 태양광 제조업계가 정부에 지원 강화를 요청하고 나선 배경이다.

대규모 자본을 투자해 세계 태양광 시장을 뒤흔들고 있는 중국산 제품과의 정면 승부에서는 이길 수가 없다. 가격이 저렴한 중국산 제품을 찾는 발전사업자들에게 국산 제품을 강매할 수도 없는 노릇이며, 정부가 나설 경우 무역분쟁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녹록치 않은 상황을 맞고 있다.

결국 국내 제조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술개발이 유일한 해답이다.  설치 면적을 대폭 줄이거나 건물 유리창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 BIPV의 양산 등에 집중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태양광 제품들이 기술력을 무기로 세계 시장의 패권을 움켜쥐길 기대해 본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