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올해 첫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서부발전, 올해 첫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5.1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일터 조성 등 안전중심 경영체계 구축 중점

[에너지신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6일 충남 태안 소재 본사에서 사외 안전전문가, 협력사 경영진, 근로자 대표 등 총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제1차 안전경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정부의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새롭게 구성됐으며, 앞으로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이 담보되는 안전일터 조성 등 안전중심 경영체계 구축에 중점을 두고 운영될 예정이다.

위원회 구성은 근로자 작업환경 개선에 대한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외 안전전문가와 협력사 근로자 대표들로 구성했으며, 이날 회의를 통해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번 1차 회의는 안전경영위원회의 운영방향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조치된 산업안전 강화실적 및 대책 등을 놓고 열띤 논의가 이뤄졌다.

협력사 근로자 대표로 참석한 한 위원은 “태안화력 안전사고 이후 서부발전의 안전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흘린 땀과 노력이 엿보인다”면서 “서부발전의 사업소 현장근로자 중 한명으로서 안전사고 예방에 자발적으로 앞장서는 것은 물론, 위원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위원장을 맡게 된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협력사 근로자 위원들이 작업현장에서 피부로 느낀 애로사항과 사외 안전전문가 위원들의 전문적인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람이 안전한 일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사람 존중의 가치를 바탕으로 안전우선 시스템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정비하는 등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이러한 가치가 현장에 뿌리내리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 한국서부발전이 올해 제1차 안전경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 네 번째부터 위원장 김경재 한국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송기태 한국안전환경과학원 대표이사, 채수현 대한산업안전협회 대표이사, 최준환 듀폰코리아 이사.
▲ 한국서부발전이 올해 제1차 안전경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 네 번째부터 위원장 김경재 한국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송기태 한국안전환경과학원 대표이사, 채수현 대한산업안전협회 대표이사, 최준환 듀폰코리아 이사.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