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회…산학 협력 기대
에기평, 미세먼지 저감 기술교류회…산학 협력 기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5.1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부문 초미세먼지 문제 해결 연구동향 공유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은 16일 한국연소학회 특별세션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발전부문 초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로 한국전력공사, 두산중공업,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에기평이 지원하는 청정화력 R&D 관계자와 한국연소학회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에 대한 연구추진 현황과 성과 발표, 기술개발 성과제고 등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초미세먼지·CO₂ 발생을 저감하는 하이브리드석탄 제조기술 개발 성공으로 중국 내몽골 지역에 생산설비를 건설하기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내용에 관심이 높았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무누설 열교환기 국산화 개발 성공품을 국내 석탄화력발전소인 신서천 1호기에 적용한 결과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졌다.

김현수 에기평 청정전력평가실 실장은 “이번 기술교류회를 통해 산업계와 학계의 적극적인 상호 협력이 기대된다”며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존 발전소의 성능개선뿐만 아니라 다분야에 적용이 가능한 기술개발 추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기평은 발전부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청정화력 R&D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목표 달성(2030년 2017년 대비 62%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 미세먼지저감 R&D사업’을 신규로 추진하고 있다.

▲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