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강원 산불피해 복구지원 '구슬땀'
전력거래소, 강원 산불피해 복구지원 '구슬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5.15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 산불피해 현장에 반디봉사단 파견, 피해복구 총력

[에너지신문]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가 14일 강원도 고성군 산불피해 현장에 사회공헌활동 조직인 ‘반디봉사단’을 파견해 피해복구를 지원했다.

전력거래소 반디봉사단은 전남자원봉사센터와 합동으로 산불피해가 심했던 토성면 일대에서 산불로 소실된 가옥의 잔해 제거 등 재해복구의 손길이 부족한 현장의 일손을 도왔다.

피해복구에 참여한 강지훈 사회적가치추진팀 부장은 “뉴스에서 접하던 것보다 피해가 훨씬 더 광범위하고 심하다는 것을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낄 수 있었다”며 “피해복구를 위해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야 함은 물론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력거래소는 지난 달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해 임직원 성금 2500만원을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 바 있다.

반디봉사단은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하는 전력거래소 임직원으로 구성된 자발적 봉사단체로2006년 조직된 이후 사회복지단체 등에 대한 정기적인 봉사는 물론 사회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수혜자의 니즈에 맞춰 돕는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 전력거래소 반디봉사단이 강원 고성군 산불피해 현장에서 피해복구를 지원했다.
▲ 전력거래소 반디봉사단이 강원 고성군 산불피해 현장에서 피해복구를 지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