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1분기 '주춤'...계절요인 작용
경동나비엔, 1분기 '주춤'...계절요인 작용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5.1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동기比 매출 0.6% 증가했으나 영업익은 35.5% 감소

[에너지신문] 경동나비엔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주춤하면서 올 한 해 시장 전망을 관망세로 유지할 뜻을 밝혔다.
 
13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경동나비엔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649억 6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1640억 3300만원 대비 0.6% 증가했다.

하지만 경동나비엔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은 78억 5900만원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 121억 8500만원 대비 35.5% 감소했다.

이에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시장의 현 상황은 그런대로 좋은 모습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시장 예상치를 하회한 이유로 매출대비 판매관리비가 지출된 부분이 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인건비 상승과 더불어 기존 노동자들의 임금보전 측면이 높게 반영됐고 채용인원을 늘린 데 따른 관리비 지출이 높았다”고 밝혔다.

▲ 지난 6일부터 8일간 북경국제전시센터에서 열린 중국 최대 냉난방 전시회 ‘ISH China&CIHE 2019’에 참가한 경동나비엔 부스를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 지난 6일부터 8일간 북경국제전시센터에서 열린 중국 최대 냉난방 전시회 ‘ISH China&CIHE 2019’에 참가한 경동나비엔 부스를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또 관계자는 매출이 오히려 상승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해외시장에서의 판매 규모는 북미와 유럽 및 중국 등 시장에서 성장했으나 국내 시장의 판매가 현저히 줄은 데 영업이익 감소치가 큰 폭으로 드러나게 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올해 1분기 평년대비 기온이 높은 데 따른 계절적 요인이 작용해 교체 수요가 일어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올 2분기부터 경동나비엔의 신상품 출시 및 중국 시장에서의 메이가이치(석탄개조사업) 정책 및 국내 시장의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콘덴싱 의무화 등으로 큰 폭의 실적개선을 기대하고도 있다.

경동나비엔 측은 이에 대해 “해외시장에서의 시장 반응은 좋았던 데 대해서도 메이가이치 정책을 추진하는 중국에서 시장 전망에 희망을 안겨주었으나 현재 미중 무역마찰이 장기화 됨에 따라 시장은 여전히 관망해야 할 부분으로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경동나비엔은 또 “청정환기 시스템 등 추진하는 신제품은 어느 누구도 현재 좋을 것이라는 예상을 못하는 부분”이라면서 “신사업으로서 추진하는 부분이며 사회의 니즈도 있고 언론 등 분야의 관심을 받고도 있는 상황은 맞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 내부에서는 미세먼지 특단책으로 내놓은 ‘콘뎅신 보일러 의무화’ 정책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내년 3월부터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보일러 교체시 콘덴싱 보일러로 의무적으로 교체해야한다.

장경희 기자
장경희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