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특허경매제도 도입 '中企 기술이전 활성화'
한난, 특허경매제도 도입 '中企 기술이전 활성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4.22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공기업 최초…기술이전 지난해 1건ㆍ올해 2건 달성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중소기업으로의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해 에너지 공기업 최초로 특허경매제도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특허 경매제도는 공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을 중소기업으로 이전해 동반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다.

공사는 지난해 제도 도입 이후 무상 5건, 유상 9건의 통상실시권 허여를 진행했고, 이 중 특허경매를 통한 기술이전 건수는 2018년 1건, 2019년 현재 2건으로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사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자체 공모 및 경매제도 추진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술이전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관계자는 “특허경매제도 활성화를 위해 기존 특허 경매 대상 21건 외에 공사가 보유중인 특허에 대한 재평가로 중소기업 이전 대상 특허기술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공동 기술발전을 통한 상생경영 실천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특허경매제도를 도입해 중소기업 기술이전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은 지역난방공사 사옥 전경.
▲ 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