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분당본부 연료전지 4ㆍ6단계 준공
남동발전, 분당본부 연료전지 4ㆍ6단계 준공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4.1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용 연료전지 확대로 시장 우위 선점 기대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이 발전용 연료전지의 확대를 통해 국가 수소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남동발전은 17일 분당발전본부에서 김병욱 국회의원,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소 연료전지 4ㆍ6단계 준공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남동발전은 이번에 준공한 4ㆍ6단계 사업을 통해 100% 국내 기술력으로 제작한 4단계 16.72MW의 PAFC(인산염) 형식과 6단계 8.35MW의 SOFC(고체산화물) 형식의 연료전지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우수한 기술적 성과를 가져옴으로써 국내 수소연료전지 산업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 남동발전의 연료전지발전설비 현황.
▲ 남동발전의 연료전지발전설비 현황.

특히 남동발전은 지난 2006년 분당발전본부에 300kW급의 1단계 연료전지를 국내최초 설치했고, 2013년 2단계(3.08MW), 2016년 세계최초 복층형 3단계(5.72MW)설치, 2018년 5단계(5.72MW) 사업을 거쳐 이번 4ㆍ6단계 연료전지를 준공해 분당발전본부에서만 총 40MW에 이르는 연료전지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이번 6단계 연료전지 사업 완수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강화방안에 맞춰 수소경제 활성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한국과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동발전은 이를 발판삼아 현재 분당발전본부와 안산복합에 운영 중인 42MW의 발전용 연료전지용량을 오는 2030년까지 약 8배가량 늘어난 350MW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연료전지 4ㆍ6단계 준공을 계기로 남동발전이 도심형 신재생 연료전지 발전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 및 재생에너지 강화방안에 부응하기 위해 풍력과 태양광 중심의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새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가 가진 화학적 에너지를 직접 전기 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발전설비로,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핵심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발전설비를 운영하면서 연료를 태우는 과정이 없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의 배기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고, 연료의 90% 이상을 전기에너지와 열에너지로 전환시키는 뛰어난 발전효율을 갖고 있어 기존 태양광, 풍력을 이을 신재생에너지의 새로운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