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머리 맞대 발전설비 기술수준 높인다
전문가 머리 맞대 발전설비 기술수준 높인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4.1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발전, '2019 KOEN 성능분야 발전기술 세미나' 개최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이 국내 발전설비 성능분야 기술수준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 국내 발전설비 성능분야 전문가와 함께 머리를 맞댔다.

남동발전은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진주 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에서 남동발전을 비롯한 전력그룹사, 대학, 설계·제작사, 협력회사 등 18개 기관의 발전설비 성능분야 전문가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KOEN 성능분야 발전기술 세미나’를 가졌다.

▲ 세미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세미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남동발전을 비롯한 국내 발전사들의 발전설비 성능개선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성능분야 최신기술 교류를 통한 발전소의 효율적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석탄화력의 효율 향상 및 환경설비 개선, 석탄ㆍ가스 혼소 발전, 가스터빈 유연발전 등 저탄소 친환경 시대에 화력발전이 나아갈 방향에 중점을 두고 진행돼 관심을 모았다.

조형희 연세대학교 교수는 ‘발전용 가스터빈 최신 열설계 기술’, 전충환 부산대학교 교수는 ‘저탄소시대 청정석탄기술의 역할과 전망’을 주제로 각각 특별강연을 펼치기도 했다. 또한 산학연 성능분야 전문가들이 △해외 발전설비 성능진단(남동발전) △석탄화력 성능 및 환경설비 개선 설계(한전기술) △성능진단 사례 연구(한전KPS) △플랜트 및 증기터빈 성능시험(두산중공업) △석탄가스화복합발전 성능(에네스지) 등 15개 주제에 대해 발표해 호응을 얻었다.

조영혁 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장은 “최근 전력 및 에너지산업은 4차 산업혁명 도래와 환경 및 안전에 대한 규제 강화 등 많은 경영환경의 변화와 마주하고 있다”며 “석탄화력의 비중이 높은 남동발전을 비롯한 발전5사가 발전소 성능기술을 발판으로 설비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4차산업 혁명에 기반한 실시간 성능감시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정부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발전은 앞으로도 친환경 발전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정부 혁신성장정책에 적극 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