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충전소, 고속도로 시대 열렸다
수소차 충전소, 고속도로 시대 열렸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4.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도로공사, 안성휴게소 내 수소충전소 개소
올 상반기 고속도로 내 8개 수소충전소 운영 예정

[에너지신문]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 국내 최초 수소충전소가 문을 연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도로공사는 12일 안성휴게소에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등 행사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구축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 방향) 수소충전소와 한국도로공사가 구축한 부산 방향 휴게소의 수소충전소 공식 개장을 축하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 전경.
▲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 전경.

국내 최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가 문을 연 안성휴게소는 경부고속도로 내 휴게소 중 통행량과 이용고객이 많아 ‘교통의 요지’로 꼽힌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도로공사는 경기도권을 비롯해 고속도로에서 수소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들의 충전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수소전기차 보급에 보탬이 되고자 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

안성휴게소(서울 방향) 수소충전소는 총 356㎡의 면적에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용량을 갖췄으며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연중무휴)까지 운영된다.

현대차는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 개소와 동시에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임시로 운영됐던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수소충전소도 정식으로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현대차는 오는 6월까지 중부고속도로 하남휴게소와 남해고속도로 함안휴게소에 추가 개소 계획을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도 오는 6월까지 △경부고속도로 언양휴게소 △호남고속도로 백양사휴게소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휴게소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이로써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주요 고속도로에는 총 8개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될 예정이다. 인프라 부족으로 수소전기차의 장거리 운행에 불편함을 느끼던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수소전기차의 보급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한걸음 더 나이가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소는 물론 복합환승센터, 버스 차고지 등 전국 주요 교통거점에 총 310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현대차는 국회의사당을 시작으로 오는 9월까지 서울시 강동구와 부산시 사상구, 인천시 남동구 등 도심지역에 총 4곳의 수소충전소를 개소해 충전 인프라 확대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