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엔케이히터, 서울 상암수소충전소 업그레이드 맡는다
제이엔케이히터, 서울 상암수소충전소 업그레이드 맡는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4.09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가스 활용 하루 150kg 생산 가능한 수소추출기 공급・설치

[에너지신문] 국내 유일 산업용가열로 기업 제이엔케이히터㈜(대표 김방희)가 최근 서울시 상암수소충전소 업그레이드 사업을 수주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서울시가 공고한 공사입찰에 참여해 9일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현재 서울시가 운영 중인 상암 수소충전소의 수소공급 용량 및 충전압력 확충을 위한 것이다.

사업 기간은 계약 완료 후 240일(가스안전공사 완성검사완료 기준)이며, 오는 12월말 구축 완료를 목표로 한다.

제이엔케이히터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하루 150kg 수소생산이 가능한 수소추출기의 공급 및 설치를 수행한다.

또한 현재 350barg인 수소차 충전압력을 700barg로 승압한 압축 및 충전 설비를 공급해 최신 사양을 갖추고 모든 차량에 대응할 수 있는 전체 온사이트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게 된다.

특히 온사이트 방식 수소충전소는 석유화학단지에서 멀리 떨어진 서울시 등 수도권 지역에 가장 적합한 수소충전소 방식으로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서울 상암수소충전소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상암수소충전소 승압 사업이 완료되면 서울시 내 특정 수소스테이션에 집중된 수소차 충전 수요를 분산시킬 수 있을 것 기대된다.

현재 서울시 내에서 700barg 수소차 및 수소버스를 충전할 수 있는 곳은 현대자동차가 운영하는 양재동 수소충전소가 유일하다.

하지만 수소 충전 수요량에 비해 튜브트레일러를 통한 수소 공급의 한계 때문에 최근 구축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내 수소충전소 혹은 충남 내포수소충전소까지 가서 충전해야 하는 등 이용자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제이엔케이히터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 상암수소충전소 업그레이드 공사의 수주는 지난달 수주한강원도 강릉-삼척 수소충전소 사업에 이은 쾌거”라며 “당사의 주력 사업인 천연가스 추출 온사이트형 수소충전소 부문에서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최근 설립된 수소충전소구축 특수목적법인(SPC)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사와 다양한 방식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전략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소충전소 관련설비와 전문인력 확보에 나서는 등 수소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