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를 아시나요?
울산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를 아시나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4.0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亞 최대 규모 태양광마을...올해 3차 사업 개시
연 200만kWh 생산‧가구당 월평균 3.5만원 절감

[에너지신문] 울산은 지난달 둥지를 튼 한국에너지공단을 비롯해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에너지경제연구원이 들어서며 ‘에너지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시 차원의 적극적인 에너지사업 유치로 주목받고 있는 울산 남구에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태양광마을인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가 있다.

울산시와 남구청의 적극적인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의지에 힘입어 추진된 철새마을 그린빌리지 사업은 지난 2017년 1~7월 1차 사업, 2018년 4~8월 2차 사업을 완공했으며 올해 1~12월까지 1년간 3차 사업이 진행된다.

▲ 울산 남구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
▲ 울산 남구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

울산 남구 삼호동 와와공원 일원에 조성되고 있는 그린빌리지는 가구당 3kW 태양광설비를 옥상에 설치한다. 1차 사업은 494가구, 2차 사업은 185가구에 설치를 완료했으며 3차 사업은 공모를 통해 올해 말까지 약 240가구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차에 총 25억 7400만원(국비 17억 500만원, 울산시 4억 4500만원, 남구 2억 7600만원, 자부담 1억 4800만원)이 소요됐으며 2차는 10억 4200만원(국비 7억 200만원, 울산시 2억원, 남구 8000만원, 자부담 6000만원)이 투입됐다. 1,2차를 합친 총 사업비는 35억 3600만원에 이른다.

현재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의 태양광 발전량은 하루 5513kWh, 연간 약 200만kWh에 이른다. 이를 통해 가구당 월평균 3만 5000원의 전기요금이 절감된다. 1,2차 사업을 합쳐 679가구가 총 200만원 정도를 아끼는 샘이다.

철새마을 사업은 단순히 태양광모듈만 설치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맞춰 △주택태양광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태양광주택 IoT 도입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도입 등을 전국 최초로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실시된 주택태양광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사업은 1차 사업이 완료된 494가구를 대상으로 태양광 통합발전량 및 CO2 절감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구별(개인별) 발전량 및 통계정보를 제공했다. 또 인버터 상태, 기상정보 및 태양광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

태양광주택 IoT 도입은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진행된 사업으로 태양광 설치가구 중 100가구를 선정해 △인터넷과 사물, 열림 감지센서 연결 △전기플러그와 연결된 가전제품의 상태 및 사용량 확인 △전기누전 차단 및 타이머 기능 △창문 또는 현관문 개폐상태 확인 및 수상한 침입 파악 등이 가능한 시스템을 설치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배출권거래제 도입을 통해 연간 933tCO2의 온실가스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렇게 확보된 배출권 수입금은 삼호동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추진되는 3차 사업은 총 16억 6600만원을 투입, 240가구에 3kW 태양광 설비를 설치한다. 올해 사업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총 919가구 규모의 거대한 그린빌리지가 탄생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