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서울시 공기질 개선 앞장
서울에너지공사, 서울시 공기질 개선 앞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4.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 및 집단에너지사업 적극 추진...'시민과 함께하는' 미세먼지 저감

[에너지신문] 서울에너지공사가 친환경에너지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포함한 공기질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일 서울에너지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대표적으로 서울시 차량기지 건물 옥사 4개소(지축 1992kW, 개화 990kW, 도봉 648kW, 고덕 612kW)에 ‘서울시민햇빛발전소(4.2MW)’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간 5459MWh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연간 온실가스 약 2500톤과 미세먼지 약 2800톤을 절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사는 태양광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84.6MW) 보급 사업도 꾀하고 있다. 2020년까지 시민과 함께 연간 약 9만 8000MWh의 전기를 생산, 온실가스 약 4만 6000톤 및 미세먼지 약 4만 9000톤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 서울에너지공사 사옥에서 바라본 목동열병합발전소 전경.
▲ 서울에너지공사 사옥에서 바라본 목동열병합발전소 전경.

공사는 기존 집단에너지 공급과 서울시 인근 잉여열 연계사업을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집단에너지는 기존 난방방식 대비 에너지 사용량 ‘32%’ 절감과 온실가스 ‘55%’ 저감이 가능하고 석탄화력발전 대비 미세먼지 약 800배, 초미세먼지 약 1450배 감축이 가능하다는 게 공사 측의 설명이다.

공사는 2022년까지 집단에너지 공급 확대를 통해 온실가스 2만톤 및 미세먼지 2.7톤 저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사는 지역난방 저가 열원으로 활용 가능한 서울 인근 유휴에너지를 적극 발굴(별내에너지 잉여열 연계, 방화 및 서남물재생센터 연료전지 등)해 온실가스 19만 톤과 미세먼지 2.6톤을 저감할 방침이다.

특히 공사는 최근 인근 발전소의 잉여열을 공사의 노원열병합발전소(동부지사)와 연계하는 지역냉난방 공급사업을 구상 중이다. 이를 통해 2023년부터는 온실가스 10만톤 감축과 미세먼지 1.4톤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진섭 사장은 “공사는 앞으로도 시민을 위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은 물론 기존 집단에너지의 잉여열 연계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