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변북로, '태양의 도로'로 탈바꿈하다
서울 강변북로, '태양의 도로'로 탈바꿈하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양고가도로~성수동 구간 태양광 320kW 상업운전

[에너지신문] 서울 강변북로가 ‘태양의 도로’로 탈바꿈하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자양 고가도로와 성수동 구간 강변북로 옹벽에 태양광 패널 설치를 완료하고 지난 1월부터 상업 운전을 개시했다.

공사에 따르면 고가차도와 도로 옹벽을 이용한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 및 운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 내 유휴공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 강변북로 성수 2호 태양광설비.
▲ 강변북로 성수 2호 태양광설비.

국토연구원의 ‘세계도시정보’에 따르면 서울의 인구밀도는 뉴욕의 8배, 도쿄의 3배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도시 중 1위에 해당한다. 그만큼 부지이용률이 매우 높아 태양광발전 설비에 적합한 부지를 찾는데 어려움이 존재해 왔다.

이 사업은 이러한 서울시의 조건 속에서 고가차도와 도로 옹벽 등 숨겨진 자투리 유휴공간을 매우 적절히 이용한 선례를 남긴 것으로 평가된다.

상업 운전을 개시한 강변북로 태양광 설비 설치 구간의 발전용량은 총 320kW로 연간 41만kWh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서울지역 약 113가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이다.

서울에너지공사 관계자는 “태양광 설비는 미세먼지 배출이 전혀 없어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연간 약 190톤의 CO2 저감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사는 강변북로 외에도 최근 ‘개화역 환승센터 주차장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해 상업 운전을 개시했다. 공사는 앞으로도 공공성과 사업성을 적절히 고려, 서울시 공공시설물 등 유휴부지 및 공간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태양광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걱정이 없는 에너지원"이라며 "공사는 앞으로 서울시와 함께 친환경에너지 보급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