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協, 올해 8대 분야 82개 사업 중점 추진
도시가스協, 올해 8대 분야 82개 사업 중점 추진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3.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2019년도 정기총회 개최…사업계획 및 예산 확정
▲ 도시가스협회 정기총회에서 도시가스사 사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도시가스협회 정기총회에서 도시가스사 사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도시가스협회(회장 구자철)가 올해 에너지산업 환경변화의 선도적 대응 등 8대 분야 82개 사업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도시가스협회는 15일 서울 쉐라톤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 2019년도 제1차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열어 지난해 사업실적과 결산보고에 이어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 등을 확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협회는 도시가스업계는 지난해 국내외 경기침체로 전반적으로 어려운 한 해였지만, 약 8.3%의 공급량 증대를 기록해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이는 협회와 회원사 간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경쟁연료에 대한 적극적 대응과 마케팅 역량 강화에 주력한 결과라는 평가다.

협회는 올해도 도시가스산업의 경쟁력 복원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에너지산업 환경변화의 선도적 대응 △정책ㆍ제도개선 서비스 강화 △고객만족ㆍ사회공헌의 강화 △도시가스 마케팅역량 강화 △수송용의 지속보급 및 집단에너지사업 대응 △미래성장 안전관리 전환기반의 강구 △안전관리 규제 및 정책의 효율적 대응 △경영지원ㆍ홍보 및 대외협력 등 총 8대 분야 82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민들레카 사업’, ‘사회복지시설 기기지원 사업’ 등 에너지 복지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통해 에너지 소외계층의 지원에도 앞장서고 있는 협회는 지난해 도시가스 사회공헌기금의 사업운영 결과도 이날 정기총회에 함께 보고했다.

사업추진 결과, 연간 2901개 사회복지기관 2만 4234명이 민들레카를 이용했고 116개 사회복지기관에 가스밥솥 등 총 190개의 가스기기를 지원했다.

구자철 회장은 “올해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가운데 사회 전반의 불확실성 등으로 경기 활성화가 특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지만, 협회와 회원사가 함께 힘을 모아 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 도시가스협회가 15일 서울 쉐라톤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제1차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열었다.
▲ 도시가스협회가 15일 서울 쉐라톤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제1차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열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