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전국 433개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연말까지 전국 433개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15 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보험협회-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방시설 점검ㆍ보수 등 추진

[에너지신문]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이윤배)는 전통시장의 화재안전 강화를 위해 오는 18일부터 12월말까지 전국 433개 전통시장 5만 8624개 점포에 대해 화재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를 위해 지난 4일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전문 인력을 투입해 소방시설 점검 및 보수, 안전교육 및 캠페인, 전통시장의 소방시설에 대한 안전등급 부여 등을 추진한다.

▲ 서울 구로구 대림시장 화재안전점검 모습.
▲ 서울 구로구 대림시장 화재안전점검 모습.

이번 협약 체결 및 화재안전점검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고, 상인들의 안전의식을 높여 안전한 시장환경을 조성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전통시장은 미로형 골목에 노후한 소규모 점포가 밀집해 있고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난 2016년 대구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46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대표적인 재난위험지역으로 꼽힌다.

화재보험협회 관계자는 “협회는 지난 2015년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의 235개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매년 전국의 전통시장에 대한 화재안전점검을 실시해 왔다”며 “협회의 지속적인 안전점검 활동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