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성 ‘순풍’
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성 ‘순풍’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권 대용량 신재생 전력변환 및 분산전력 연구개발

[에너지신문] 호남권 대용량 신재생에너지 전력변환 및 분산전력 시스템 분야 관련 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한국전기연구원(KERI) 광주분원이 내년 6월 완공을 앞두고 성공적으로 조성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최규하 원장과 유동욱 연구부원장을 비롯한 관련 실무 연구자들이 향후 광주분원의 임무와 역할 등을 밝혔다.

총 320억원을 들인 KERI 광주분원은 내년 상반기 광주 남구 압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9만9000㎡(3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광주시의 핵심 산업인 스마트그리드 산업육성을 위한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시스템 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험인증 업무를 집중 담당하게 된다.

3만평 규모의 부지에 총 3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내년 상반기 광주 남구 압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광주분원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D3+DC GRID’ 허브도시로 만들기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D3는 저탄소(Decarbonization), 분산전력(Decentralization), 디지털(Digitalization)을 표현하는 용어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첨단 전기기술의 핵심 분야로 꼽힌다.

광주분원의 연구분야 중 분산전력 시스템 분야는 신재생에너지로 지속적인 자립이 가능한 분산 전력망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 기술, IEC 61850 기반 분산자원 인터페이스 기술,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계·운영, 마이크로그리드 기술 등을 연구한다.

전력변환 연구분야는 새로운 송전기술 분야로 각광받는 초고압 직류송전(HVDC) 시대를 대비한 전력용 반도체 변압기 기술, 직류 배전·급전용 전력설비 핵심기술, 신재생에너지 및 분산전원용 스마트 전력변환장치(PCS) 기술 개발을 수행한다.

전력기기에 대한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관이자 세계 3대 시험인증 기관인 KERI의 시험설비도 들어설 예정이다. ESS 시험동, 태양광성능시험동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시험인프라 구축을 통해 에너지밸리 기업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인증시험을 받고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이밖에도 KERI의 선진 연구역량 및 우수 인프라를 활용한 중소기업 지원 및 기술이전 활성화를 통해 관련 기업들이 R&D형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서남권 전력 및 에너지 산업 육성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최규하 KERI 원장은 “에너지밸리 전용 산단에 가장 먼저 첫삽을 뜬 KERI 광주분원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대응해 광주·전남지역이 에너지 신산업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분원을 총 지휘한 KERI 유동욱 연구부원장은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 광주분원이 완공되면 한국전력 등 주요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누릴 것”이라며 “KERI 광주분원이 호남지역이 대한민국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
▲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