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협업 통해 영농형태양광 보급
에너지공단, 협업 통해 영농형태양광 보급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0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솔라쉐어추진연맹 및 영농형태양광협회와 협약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영농형 태양광 보급에 주력한다.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소장 이상훈)는 5일 충북테크노파크에서 일본솔라쉐어링추진연맹(대표 마가미 타케시),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회장 김지식)와 ‘영농형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농작물 경작이 가능한 영농형태양광 발전사업의 보급 확대 △한·일 영농형태양광 발전사업 기술협력 △영농형태양광 발전사업 정책 수립 지원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공단은 일본과의 정보교류를 통해 정책, 시공기준 등을 보완 및 개선해 농촌지역주민의 수용성을 높이는 데 매진할 계획이다. 또한 영농형태양광협회는 일본솔라쉐어링추진연맹의 일본 활동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며 국내 영농형태양광 발전사업의 확산을 도모하고 홍보 방안 수립의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재생에너지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영농형태양광의 적극적인 보급이 필요하다”며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영농형태양광의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높이고, 농가의 소득 증대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업무협약 체결 후 3개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업무협약 체결 후 3개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