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IP 경쟁력, 글로벌 에너지 분야 TOP 3 인정받아
LS산전 IP 경쟁력, 글로벌 에너지 분야 TOP 3 인정받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2.1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선정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 8년 연속 등재
▲ LS산전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8년 연속 선정
▲ LS산전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8년 연속 선정

[에너지신문] LS산전이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에 등재되며 지식재산권 경쟁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에너지분야에서 톱(Top)3 기업에 선정됐다.

LS산전은 세계적 학술정보서비스 업체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선정하는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에 8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고 18일 밝혔다. 국내기업에선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포함됐다.

특히 LS산전은 프랑스의 토탈, 미국의 엑손모빌과 함께 석유·가스·에너지 부문에서 수상하며, 글로벌 톱3 수준의 지식재산권(IP) 경쟁력을 공식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클래리베이트가 발표하는 더웬트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은 △종합적인 특허 출원 규모 △특허 승인 성공률 △특허 세계화 지수 △발명의 영향력의 4가지 포괄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선정된다.

LS산전은 IP 분야에 있어 국내외 IP 포트폴리오 확대는 물론 특허 승인 성공률, 해외 4개 지역 출원 비율 및 피인용도 등 질적 측면에서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고 자평했다.

실제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R&D 혁신 이야말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최우선 가치라는 경영 기조를 유지해 IP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주력 사업인 전력과 자동화 부문의 국내외 IP 포트폴리오 강화는 물론 전략 사업인 스마트 에너지 분야 핵심 특허 확보를 위한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S산전은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정보통신(ICT)기술과 직류(DC)기반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 △스마트 전력 송·변전 분야 등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개발(R&D) 투자를 단행해 최근 5년 간 국내 2336건, 해외 3109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LS산전 관계자는 "에너지 산업의 빠른 변화 속에서 ICT 융·복합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 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솔루션 제공을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디지털 전환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핵심 기술 영역을 발굴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지식재산권으로 지속 축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