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재생에너지 국가실증단지 추진
새만금 재생에너지 국가실증단지 추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2.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평, 전북도ㆍ새만금청과 사업 방향 의견 교환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새만금지역 재생에너지 국가실증단지 및  클러스터 구축에 나섰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12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국가종합실증단지 구축 논의를 위해 전라북도와 새만금청을 각각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것이다. 임 원장은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과 재생에너지 국가실증단지를 비롯해 새만금 권역에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할 사항과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 임춘택 에기평 원장(왼쪽)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임춘택 에기평 원장(왼쪽)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지난해 10월 ‘새만금비전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최대규모의 태양광 단지와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를 기반으로 새만금 개발사업을 가속화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에기평은 4GW 규모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에 연계한 종합실증단지를 구축, 국가 재생에너지 혁신역량 강화 기반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에기평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이라는 국가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 1월 '새만금실증단지추진단'이라는 신규 조직을 출범시킨 바 있다.

임춘택 원장은 “2050년 우리나라가 에너지 자립국가가 되는데 재생에너지가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는 에너지 전환 시대에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산업의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높일 수 있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또한 “새만금 지역은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비롯하여 정부와 지자체 간의 협조와 지역주민들의 높은 수용성을 바탕으로 대규모 실증연구 기반을 구축하기에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에기평은 국가종합실증단지를 통해 우리의 재생에너지 기술력을 한 차원 더 끌어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