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LPG배관망사업으로 열악한 연료공급시설 개선
옹진군, LPG배관망사업으로 열악한 연료공급시설 개선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9.02.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2년간 87억원 투입…마을단위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
▲ 장정민 옹진군수와 황갑용 LPG배관망사업단 단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장정민 옹진군수와 황갑용 LPG배관망사업단 단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신문]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12일 한국LPG배관망사업단(단장 황갑용)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서지역의 열악한 연료공급시설을 개선하기 위한 ‘LPG(액화석유가스) 배관망 지원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 사업은 마을별 LPG저장탱크와 가스배관, 세대별 보일러 등의 설치를 지원하며, 도시가스 공급방식에 준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LPG가스를 약 30~40%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다.

옹진군은 올해부터 2년간 총 87억원을 투입해 대청면의 마을 9곳을 대상으로 한 ‘군(郡)단위 LPG배관망 지원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하며, 근해도서인 덕적면 문갑도와 영흥면 외3리를 대상으로 하는 ‘마을단위 LPG배관망 지원사업’도 올해 함께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기초설계부터 시공까지 사업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단과 공동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며, 이번 사업으로 오랫동안 가스공급시설 부재로 불편을 겪었던 지역 주민의 경제적 부담 감소와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