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올해도 ‘찾아가는 음악’ 시작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올해도 ‘찾아가는 음악’ 시작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2.0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40회 이상 공연…‘부천 지역 주민 초청 신년음악회’ 성황리 마쳐
▲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단체사진
▲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단체사진

[에너지신문] 린나이 직원들로 구성된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가 올해 첫 공연인 ‘부천 지역주민 초청 신년 음악회’를 성황리에 마치며 힘찬 한 해를 시작했다.

지난달 13일 부천 성석교회 본당에서 진행된 ‘신년 음악회’는 생활 속에 스트레스을 작게나마 해소할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을 만들기 위해 지역주민 1000여명을 초청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펼쳤다.

사내 취미 그룹으로 시작된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는 1986년 ‘찾아가는 음악’이라는 취지 하에 사회공헌 의 일환으로 본격적으로 공연활동을 시작했다. 린나이는 음악 공연의 사회공헌 가치를 높이 평가해 사내에 합주실, 중주실, 악보실과 더불어 개인연습실을 마련해 주는 등 연습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적극 지원했다.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는 회사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30년 이상 국내 유일의 민간기업 관악합주단으로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며 공연 외에도 사내 동호회 회원들과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무료로 색소폰을 가르쳐 주는 등 재능기부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린나이 오케스트라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문화적 혜택을 누릴 기회가 많지 않은 곳을 찾아 작은 재능이나마 나눌 수 있다는 것이 공연의 큰 기쁨이다” 며 “올해도 신선한 공연기획으로 많은 분들께 웃음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린나이는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해비타트의 ‘사랑의 집짓기’를 10년째 후원하고 최근엔 ‘땡큐 린나이 프로젝트’를 통해 장애인시설에 빨래건조기를 설치해주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은 물론 감성적인 따뜻함을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