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자력 안전규제, 실천이 우선이다
[사설] 원자력 안전규제, 실천이 우선이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9.01.3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올해 7대 주요과제 추진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안전 소통 현장 중심의 원자력 안전규제에 주력할 것임을 선언했다.

원안위는 2019년 업무계획에 따라 사각지대 없는 사고·재난관리체계 구축, 선제적 규제시스템 개선, 현장중심 규제역량 집중, 주민·종사자 등 보호 최우선, 생활방사선 안전관리 강화, 맞춤형 소통강화, 안전규제 혁신역량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7대 주요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원자력은 우리에게 있어 큰 도움이 됐던 것이 사실이다. 값 싼 양질의 전기를 생산해 산업화와 경제발전에 이바지했으며 의료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유익하게 이용됨으로써 그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그러나 후쿠시마 사고 및 경주 지진으로 원전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팽배해졌다. 또한 라돈침대 사건은 그동안 무심코 지나쳐왔던 생활 주변 방사선에 대한 공포와 경각심을 심어주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원안위가 약속한 안전 소통 현장 중심의 원자력 안전규제 방안 자체는 매우 환영할 만하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계획과 대책이 나온다 한들 실천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공염불에 불과할 것이다.

원안위 뿐만 아니라 원자력계 종사자들 모두는 이를 명심하고 실천에 앞장서야 하겠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선 그만큼의 책임감도 갖춰야 하지 않을까.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