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스랩, 드론으로 풍력단지 안전점검 수행
니어스랩, 드론으로 풍력단지 안전점검 수행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1.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 풍력에 솔루션 적용...국내 대형 발전사 최초

[에너지신문]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한 시설물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니어스랩은 23일 한국남부발전 소유의 풍력발전단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국내 대형 발전사에서 발전시설 안전점검에 인공지능을 활용한 드론 솔루션을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니어스랩에 따르면 자사의 자율비행 드론은 기존에 작업자가 망원렌즈로 원거리 점검을 수행하는 방식에 비해, 발전기에 대한 고화질의 근접 사진 촬영을 단 15분 안에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자체 개발한 결함 검출 솔루션을 통해 mm 단위의 결함 데이터를 분석하고 자동으로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발전단지는 기존에 평균 6시간에 달하는 발전기 정지시간을 1/20 수준으로 축소시켜 운영 효율을 높이고, 체계적으로 안전점검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다. 이 같은 기술력은 니어스랩이 그간 대기업 및 석ㆍ박사 출신의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하는 등 인공지능 연구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한 결과라는게 니어스랩 측의 설명이다.

최재혁 니어스랩 대표는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한 시설물 안전점검 자동화는 전 세계적인 트렌드"라며 "이미 글로벌 수준에 도달한 자율비행 솔루션을 기반으로 국내외 안전점검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니어스랩이 남부발전과 함께 수행한 드론 안전점검의 성과는 24일 열리는 '부산 드론쇼코리아 컨퍼런스'에서 산업용 드론 활용 우수 사례로 공개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