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난방 에너지원 전기에 치중...다양화 필요
냉난방 에너지원 전기에 치중...다양화 필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1.23 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소비구조혁신 3차 토론회서 전문가들 한목소리
건물부문 소비 증가ㆍ전력사용도 늘어...GHP 확대해야

[에너지신문] 대형건물의 냉난방 에너지원으로 전력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GHP 보급 확대 등 에너지원의 다양화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2일 엘타워에서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방안 등을 포함한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마련을 위해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3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앞서 지난 1,2차 토론회에서는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기본방향 △고효율 기기 및 제품의 시장 전환 방안 △산업, 수송분야 에너지효율 혁신방안 등이 논의된 바 있다. 이번 3차 토론회에서는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혁신방안, 냉난방에너지원 다양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산업부, 에너지공단, 산학연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150여명이 참석한 이날 토론회는 양인호 동국대 교수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혁신 추진방안’에 대해, 조수 에너지기술연구원 박사가 ‘전력피크 감축을 위한 냉난방 에너지원 다양화 방안’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를 갖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에서 이를 심도 깊게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에너지소비구조혁신 3차 토론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 에너지소비구조혁신 3차 토론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건물부문의 최종 에너지소비는 1990년 이후 매년 2.5% 이상 증가하고 있다. 특히 상업용 건물의 증가율은 5% 수준으로 건물부문 에너지소비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

또한 상업 및 공공건물의 2016년 냉방 에너지소비는 2013년 대비 1.8% 증가했고, 냉방 에너지 소비의 87% 이상이 전력에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건물(공공‧상업) 냉방용 전력비중을 보면 △2010년 78.0% △2013년 80.4% △2016년 87.2%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먼저 주제발표에 나선 양인호 동국대 교수는 건물 에너지효율 혁신을 위해서는 ‘AICBM(Artificial Intelligence, IoT, Cloud, Big data, Mobile)’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적극 활용해 상업건물, 편의점, 가정에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확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통합관제센터(TOC)를 통해 건물통합군을 관리하고, 나아가 커뮤니티 혁신 차원에서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스마트홈(HEMS), 스마트빌딩(BEMS), 열・가스 스마트그리드, 전기차・수소차 등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을 통해 도시 전체 에너지 생산・유통・소비 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현재 방치되고 있는 노후건물의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웹기반 에너지진단 플랫폼 구축과 함께 건물에너지 성능 비교평가(벤치마크) 의무화를 제안했다.

양 교수에 따르면 주요 선진국들은 기존 건물의 에너지사용 수준을 비교, 관리할 수 있는 표준원단위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의 ‘Energy Star Porfolio Manager’, 호주의 ‘Commercial Building Disclosure’ 등이 그 사례로 꼽힌다.

이어 발표에 참여한 조수 에너지기술연구원 박사는 우리나라가 충분한 전력 공급능력을 보유하고도 매년 동・하계 전력피크를 걱정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로 냉난방용 에너지원의 전력 집중・왜곡 문제를 제기했다. 일례로 대형건물 전력 비중이 지난 2004년 43.0%에서 2016년 56.3%로 12년간 약 13% 증가했다는 게 조 박사의 설명이다.

그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물 용도별, 규모별로 냉방방식 비율을 최적화(의무화)하고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가스냉방을 현재의 3배 수준인 1270만RT로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가스냉방이 3배 확대될 경우 1GW급 원전 3기 용량에 해당하는 3GW의 전력피크(3GW)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 전문가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 전문가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이어진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주제발표에 대한 취지 및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규제 유예제도(샌드박스) 도입 등 효과적인 이행여건 조성을 주문했다.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해서는 에너지 소비자(프로슈머)와 개인간(peer to peer) 전력거래 허용, 에너지관리서비스에 필수적인 소비자 에너지 사용정보 접근에 대한 규제 특례가 필요하고 가스냉방 확대를 위해서는 가스냉난방기에 대한 기술개발을 통한 안전성 및 편리성 개선, 사후관리 강화 등 신뢰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기욱 KT 상무는 “국내 에너지 다소비업종(사업장)이 굉장히 많다”면서도 “소프트웨어적인 부분만 적용해도 많은 에너지절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대형빌딩의 경우 어느 정도의 투자만 수반된다면 에너지자립형 모델로 전환이 가능하다는 게 이기욱 상무의 설명이다. 그는 KT 사옥이 자체적으로 고안한 에너지절감 솔루션을 적용해 약 8% 절감 이룬 부분을 그 예로 들었다.

정시영 서강대 교수는 냉난방 에너지원의 다양화가 이뤄져야 하는 가장 큰 이유로 냉난방 피크 완화를 꼽았다. 그는 가장 많이 쓰이는 전기의 경우 저장이 어렵고, 발전 과정에서 갑작스러운 피크부하에 대한 빠른 대응이 어렵다는 2가지 단점을 지적했다.

정 교수는 “재생에너지는 대용량 저장이 아직까지 어려워 냉난방의 적극적 활용은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화력발전의 경우 정시 상태에서 전력을 생산하기까지 약 20시간 정도 걸리기 때문에 이 또한 전력피크 대응에 어려움을 겪게 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흡수식 냉동기나 GHP는 즉시 가동이 가능해 부하 대응이 뛰어나 전력피크시 유연성이 크다는 점을 강조했다.

국내 유일의 GHP 제조사인 LG전자의 남상철 GHP사업실 실장은 정부의 지원예산 축소와 비합리적인 전기요금을 가스냉난방 보급 확대의 걸림돌로 지목했다. 특히 남 실장은 “흡수식 냉난방기가 인기가 없는 이유는 (사용자 입장에서) 덜 시원하고 덜 따뜻하기 때문”이라며 기기 효율을 높이기 위한 제조사의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남 실장에 따르면 이를 대체할 초고효율(삼중효용) 제품의 공급은 흡수식 냉난방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나, 아직까지 가격이 비싸고 부식 등으로 신뢰성이 낮은 부분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무엇보다 삼중효용 제품의 경우 압력이 대기압보다 높기 때문에 자격을 가진 관리자가 관리해야 하는데, 이 부분은 큰 관리자 선별 등에 있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토론의 좌장을 맡은 이승복 연세대 교수는 “냉난방 에너지원의 다양화는 피크 완화의 측면도 있지만,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서도 중요하다”며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도 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한편 토론 직후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3차례 릴레이 토론회에서 나온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올 상반기 중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을 마련,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토론회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토론회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