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도시가스정압기실 전수 성능 확인
2020년까지 도시가스정압기실 전수 성능 확인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1.1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안전성 강화 본격 추진…가스배관도 내진성능 보수보강
수정됨_강릉 실내빙상장 정압기실 도시가스 안전관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2020년까지 도시가스 정압기실의 성능을 전수 조사한다.

[에너지신문] 2020년까지 도시가스 정압기실 3692개소에 대한 성능확인이 실시된다. 또 가스배관 2만 1776km에 달하는 도시가스배관에 대한 성능확인도 올해까지 완료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7일 도시가스협회와 공동으로 가스시설 전반에 걸쳐 내진성능을 확인하고, 내진보강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경주와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가스시설에 대한 지진 안전성 확보가 중요 사안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가스안전공사는 내진기준이 도입되기 전에 설치된 정압기실 3692개소에 대해 오는 2020년까지 성능확인을 실시하고, 내진성능 불만족 시설은 그 결과를 분석해 벽체·골조 보강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성능확인을 진행한 1017개소 중 943개소는 성능 기준을 만족했고, 74개소는 상세평가를 통해 취약부와 최적의 보강 방안을 마련해 개선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가스배관 2만 1776km에 대한 성능확인도 진행 중이다. 배관은 올해 성능확인을 완료하고, 내진성능 불만족 배관은 이설·교체 등의 보강조치를 추진한다. 지난해 성능확인을 진행한 가스배관 7719km는 100% 내진성능을 만족했다.

또한 정압기의 노출배관 지지고정이 내진성능에 미흡한 542개는 지난해보강조치 했으며, 오는 4월까지 773개 모두를 보강조치 완료할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의 관계자는 “도시가스시설에 대한 지진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내진성능 부족시설에 대한 보수보강 등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진행하는 등 도시가스시설의 지진 안전성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