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산업협회, 2019년 '활발한 활동' 예고
태양광산업협회, 2019년 '활발한 활동' 예고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1.0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ㆍ대북경협ㆍ홍보강화ㆍ실적증명사업 이관 등 추진
정우식 상근부회장 "태양광 성장속도 반영해 계획 수립"

[에너지신문] 에너지전환으로 태양광 산업계가 분주해지고 있는 가운데 태양광사업자들의 대표적 협단체인 한국태양광산업협회가 올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것을 예고해 관심을 모은다.

협회의 2019년 주요 업무계획(안)에 따르면 협회는 크게 △교육사업 △대북경협 △홍보강화 △실적증명사업 이관 등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교육사업은 ‘태양광 지도사(가칭)’ 민간교육과정 개설을 목표로 삼았다. 태양광산업의 제조, 시공, 운영, 금융, 제도 등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태양광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고 안전, 보건, 윤리 등 산업 외적인 부분에서의 자질 육성에도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남북 화해 분위기에 따라 태양광 남북경협에 대비, 북한지역 태양광발전 잠재량 조사 등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대북경협사업에 대한 구상도 내놨다. 잠재량 조사가 끝나면 북측과 태양광 시범사업 추진을 준비한다는 전략으로, 월 2회 주기로 남북경협 TF팀 운영도 고려하고 있다.

다만 대북경협의 경우 정치적, 군사적 변수가 크기 때문에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해 태양광과 관련한 이른바 ‘가짜뉴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던 태양광산업협회는 올해 분기당 1회 주기로 재생에너지와 관련된 국민인식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신재생과 원자력 업계의 반목을 막기 위해 원자력학회와 공동으로 ‘미래에너지 컨퍼런스(가칭)’ 개최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이밖에 그동안 태양광에 대한 대국민 홍보가 미흡했음을 인정하고, 포럼 및 각종 이벤트 등 다양한 수단을 최대한 활용, 홍보에 집중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에는 적극 대응하고, 산업계에 대한 홍보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태양광 실적증명사업 이관 추진의 경우 현재 신재생에너지협회의 고유 업무인 실적증명을 태양광협회 쪽으로 이관한다는 것으로, 향후 논란의 소지가 될 전망이다. 태양광산업협회는 지난달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이같은 주장을 담은 공문을 전달한 바 있으며, 산업부 및 신재생에너지협회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나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우식 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국내 태양광 시장의 규모가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협회의 올해 계획(안)은 이같은 성장 속도를 반영해 수립된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