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상태양광 재검토, 원인은 ‘성급함’
[사설] 수상태양광 재검토, 원인은 ‘성급함’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12.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지난 18일 열린 2019년도 업무보고를 통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외부 지적을 반영해 수상태양광 사업의 추진 방향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업 방향 정비’라는 표현으로 향후 재추진 여지를 남겼으나 사실상 기획 단계에서 와해된 사업이라는 게 업계의 시선이다.

수상태양광 사업은 육상 태양광발전의 걸림돌인 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히며 다수의 공공, 민간기업이 최근 앞다퉈 추진해왔다.

특히 농식품부 산하 농어촌공사는 7조 5000억원을 투입해 전국 저수지에 수상태양광을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려 했으나 결국 사실상 무산된 사업이 돼버렸다.

에너지전환의 분위기에 취해 사업이 순탄하게 진행되리라 예상했으나 뜻밖에도 지역주민들의 반발에 가로막힌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일부 전문가들도 사업성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면서 결국 뒤로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이번 헤프닝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서 주민수용성이 생각보다 엄중한 사안임을 깨달을 수 있는 교훈이 됐다. 뿐만 아니라 저수지 기능 및 경관유지 등 사업 예정지에 대한 세심한 분석과 검토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서도 정부와 사업자들이 다시 한 번 고민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 부처와 공기업들은 마음이 급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급할수록 돌아가야 한다는 옛 말을 되새겨 야 할 시점이다. 성급함은 자칫 모든 일을 그르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기 때문이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