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수소기반 에너지 자립항만 구축 업무협약
부산항 수소기반 에너지 자립항만 구축 업무협약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12.1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급-부산항만공사, 친환경 기술지원키로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좌)과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우)이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좌)과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우)이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이 지난 18일 부산항만공사와 ‘수소기반 에너지 자립형 부산항 구축’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세계적으로 대기오염 물질 배출 규제 등 각종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열려 의미가 크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선급과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의 유해 배출가스 및 미세먼지의 배출을 줄이기 위해 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에너지 자립형 항만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한국선급은 부산항을 수소에너지 자립항만으로 구축하는데 필요한 관련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항만공사에서 운영 중인 항만안내 선박을 국내 최초 올 배터리(All-Battery) 전기추진 선박으로 건조하는 데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한국선급은 다년간 배터리시스템, 수소 연료전지 등 친환경 기술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라며 “부산항이 친환경 항만으로 거듭나는데 많은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선급은 지난 2015년 그린쉽 기자재 시험ㆍ인증센터를 설립해 연료전지를 비롯, 친환경 선박의 핵심부품 개발을 위한 시험ㆍ평가와 다양한 기반기술 및 응용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