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러시아 국민브랜드 2회 연속 선정
경동나비엔, 러시아 국민브랜드 2회 연속 선정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12.17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직접 투표 통해 유럽 제치고 No.1 브랜드 재확인
▲ 김택현 경동나비엔 러시아 법인장(가운데)이 법인 직원들과 수상후 기념하고 있다.
▲ 김택현 경동나비엔 러시아 법인장(가운데)이 법인 직원들과 수상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경동나비엔이 2회 연속으로 러시아 국민 브랜드 난방기기 부문에 선정되며, 러시아 시장에서 국민 브랜드임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2년마다 러시아 국민브랜드 조직위원회와 러시아연방 상공회의소가 주관으로 진행되는 ‘러시아 국민 브랜드’는 러시아 내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고, 최고의 품질을 갖췄다고 인정받은 제품에 수여되는 브랜드와 관련된 최고 권위의 시상이다.

올해도 총 28만명의 소비자가 인터넷과 전화를 통해 직접 국민브랜드 선정에 참여했으며, 경동나비엔은 최종 후보에 오른 총 4개 업체 중 절반에 가까운 46%을 득표해, 2016년 신설된 난방기기 부문에서 2회 연속으로 러시아 국민브랜드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경동나비엔의 이번 수상은 전통적으로 유럽 브랜드를 선호하는 러시아 시장에서 유럽 제조사들을 제치고 선정됐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국내 브랜드를 살펴봐도, 1988년 첫 시행 이후 러시아 국민브랜드를 수상한 국내 기업으로도 삼성과 LG 외에는 경동나비엔이 유일하며, 이번 2018년~2019년 러시아 국민브랜드에서도 국내 기업 중에서는 경동나비엔과 삼성만이 선정됐다.

실제로 경동나비엔은 러시아 내에서 후발 주자라는 불리함을 딛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부문에서 1위에 올라 꾸준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진출 초기부터 현지 난방 인프라와 기후를 고려한 제품으로 러시아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었으며, 뛰어난 제품과 안정적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지난 5년 내내 두 자리수의 성장을 기록하는 등 시장을 확대해왔다.

올해에도 러시아 시장에서의 행보는 가볍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7월 러시아 내의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으며, CIS 국가로 외연을 넓혀가고 있다. 이는 법인 설립 5년만에 거둔 실적으로, 100만대 판매는 현지 보일러 업체와 러시아에 진출한 기업 전체를 통틀어도 처음이다. 이보다 앞선 6월에는 러시아 시장 내에서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을 선정하는 ‘올해의 기업상’ 난방기기 공급업체 부문에 현지에 진출한 보일러 기업으로는 최초로 수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경동나비엔 김택현 러시아 법인장은 “나비엔 보일러를 직접 구매하고 사용한 100만명의 소비자가 직접 투표에 참여해 나비엔을 최고의 브랜드로 선정했다는 점이 무엇보다도 영광스럽다”라며 “새로운 제품 라인업 출시와 신규 유통채널 확보 등을 통해 러시아 시장 내 1위 수성은 물론 이 경험을 바탕으로 CIS 시장도 주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