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피엔에프, 삼천포화력 전기집진설비 수주
동양피엔에프, 삼천포화력 전기집진설비 수주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2.12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억 5000만원 규모...석탄보일러 후단 발생 먼지 99% 이상 제거

[에너지신문] 초정밀 분체이송시스템 전문 동양피엔에프(대표이사 배효점)가 남동발전이 발주한 삼천포화력 3호기 전기집진기 개선설비 공사를 수주했다. 수주금액은 59억 5000만원 규모다.

전기집진기는 코로나방전(corona discharge) 원리를 이용해 화력발전소 석탄보일러 후단에서 발생하는 먼지(분진)를 제거하는 장치로, 동양피엔에프는 자사의 설비를 통해 발생 먼지를 99% 이상의 고효율로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양피엔에프는 이번 공사에서 기존에 설치돼 있는 전기집진기를 개선, 경상정비기간 중 집진면적을 증대시켜 먼지제거 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세먼지 감축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고 국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에서 전국 화력발전소들도 환경설비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미 구축돼있는 설비를 활용하는 기술을 통해 노후 설비까지도 효과적으로 업그레이드함으로써 화력발전으로 인한 먼지 발생량을 줄이고 국내 환경을 개선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양피엔에프는 분체이송시스템 분야 국내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이다. 주력 사업의 안정적 실적과 핵심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환경사업, 자동화사업 등 신규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신사업 분야의 적극적인 R&D 및 시장 공략을 통해 안정적으로 목표 시장에 진입하고 매출을 다변화함으로써 회사의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