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피크시 예비력 1100만kW 이상"
"올 겨울 피크시 예비력 1100만kW 이상"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2.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 심의ㆍ확정
최대수요 약 9160만kW 예상...728만kW 추가 확보

[에너지신문] 정부가 올 겨울 피크시 예비력을 1100만kW 이상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추가 예비자원 약 728만kW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세종-서울 영상회의)에서 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심의ㆍ확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이는 각각 최근 10년 평균기온(–5℃), 최근 50년내 최저기온(–11℃)을 반영한 것이다. 전력수요 전망시 기온은 동계피크 직전 72시간 동안 5대 도시 평균 기온을 활용했다.

공급능력은 1억 322만kW를 확보,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시에도 예비력은 1100만kW 이상 유지될 것이라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다만 예측모델 오차 감안시 전력수요가 9340만kW까지 증가할 가능성도 있으나 발생확률이 0.5%로 매우 낮고, 발생하더라도 예비력은 900만kW 이상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오는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먼저 전력구를 비롯해 20년 이상의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수요감축요청(DR),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 추가예비자원 총 728만kW도 확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지원을 위해 전기, 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꼼꼼히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2018~2019년 에너지바우처 지원사업은 총 612억원 규모로 60만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가구당 평균 지원금액은 10만 2000원이다.

▲ 이낙연 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날 회의는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 간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 이낙연 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날 회의는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 간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