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산업 R&D 로드맵' 수립 본격 착수
'원전산업 R&D 로드맵' 수립 본격 착수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2.0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문가들과 'Nu-Tech 2030' 착수회의 개최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분야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내년 3월 발표 예정인 'Nu-Tech 2030(원전산업 R&D 로드맵)'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산업부는 6일 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착수회의를 가졌다. 회의에는 각 분과 위원장 및 에기평, 산업부 관계자 등 약 20명이 참석했다.

또한 착수회의 이후에는 △안전 △해체 △방폐 △수출 및 국제협력 등 4개 분과 총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과별 회의가 열렸다.

▲ 'Nu-Tech 2030' 분과별 착수회의가 열리고 있다.
▲ 'Nu-Tech 2030' 분과별 착수회의가 열리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Nu-Tech 2030'은 원전의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한 핵심기술 경쟁력을 유지하고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관리 등 新 유망분야 육성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원전산업 산학연 전문가(50여명 내외)가 참여, 2030년까지의 원전산업 R&D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원전산업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경주ㆍ포항지진 등에 따른 안전 중요성 증가, 원전산업생태계 경쟁력 유지 필요, 원전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등 환경 분야에 대한 수요 증가 등의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Nu-Tech 2030'은 안전, 해체, 방폐, 수출 및 국제협력(미래 원자력 기술) 등 4개의 분야로 나눠 향후 논의가 이뤄진다.

문신학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인사말을 통해 “원전산업 R&D는 원전산업 중소기업 기술력 향상, 핵심 기자재 국산화 등 지금까지 원전산업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이번 Nu-Tech 2030 수립이 원전의 안전운영과 해외 수출을 위한 핵심 경쟁력,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Nu-Tech 2030은 이번 착수회의 이후 약 4개월 동안 분과위원회 및 총괄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내년 3월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Nu-Tech 2030은 ‘에너지전환 후속조치 및 보완대책‘ 중 산업부문 보완대책의 주요과제로 추진하는 것으로 산업부는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원전산업 보완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