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잠비크 천연가스 사업 진출 공동 협약
모잠비크 천연가스 사업 진출 공동 협약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11.2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KOTRA-두산중공업, 협의체 구성해 협력방안 논의
▲ 사진 왼쪽부터한국가스공사,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두산중공업dl ‘모잠비크 천연가스 관련사업 진출을 위한 민간·공기업 공동 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좌측부터 박종대 駐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 두산중공업 이정택 남아공 지사장, KOTRA 이승희 아프리카지역본부장, 한국가스공사 김한중 KG-Mozambique 법인장, KOTRA 권평오 사장)
▲ 사진 왼쪽부터 한국가스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두산중공업이 ‘모잠비크 천연가스 관련사업 진출을 위한 민간·공기업 공동 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좌측부터 박종대 駐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 두산중공업 이정택 남아공 지사장, KOTRA 이승희 아프리카지역본부장, 한국가스공사 김한중 KG-Mozambique 법인장, KOTRA 권평오 사장)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28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아프리카지역본부, 두산중공업과 ‘모잠비크 천연가스 관련사업 진출을 위한 민간·공기업 공동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 김한중 KG-Mozambique 법인장과 KOTRA 권평오 사장, 이승희 아프리카지역본부장, 두산중공업 이정택 남아공 지사장 등 각 기관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국내 민간기업의 모잠비크 천연가스 산업 진출을 위한 정보 공유 △공동사업 발굴 지원 △모잠비크 현지 발주처와 국내기업간 상담 주선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가스공사는 앞으로 KOTRA 및 아프리카 진출 한국기업 공동체(두산중공업 등 5개사)와 ‘모잠비크 사업 진출 민간·공기업 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기업 공동체는 두산중공업(공동체 대표), 포스코대우, 현대종합상사, 효성, 폴라리스쉬핑 등 5개사다.

향후 모잠비크가 동아프리카 지역의 대규모 LNG 생산 허브로 성장(연간 5천만 톤 이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스공사는 이곳에서의 지속적인 사업 수익 획득과 더불어 경쟁력 있는 LNG를 국내로 도입해 국민 에너지 편익 증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천연가스 관련 상·중·하류 분야를 아울러 국내 민간기업의 해외 동반진출 기반을 탄탄히 다지기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