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셀프충전, 이제는 규제 풀어야"
"LPG셀프충전, 이제는 규제 풀어야"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11.1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국 LPG셀프충전 이미 보편화…한국 규제 지나쳐

[에너지신문] 최근 LPG업계에서 유가상승 및 인건비 증가, 경쟁심화 등으로 LPG셀프충전소 도입을 위한 액법 규제완화 목소리가 거세어지고 있다.

호주ㆍ캐나다ㆍ프랑스ㆍ독일 등 많은 국가에서 이미 2000년대 초부터 셀프충전이 가능했으며 이탈리아가 지난 2014년 4월부터 LPG셀프충전소 법안 통과로 셀프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듯이 한국도 LPG셀프충전소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따라 업계인들은 국내에서도 LPG운전자가 직접 충전할 수 있도록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을 손질해 주길 바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국ㆍ독일ㆍ프랑스 등 자동차 문화가 발달한 선진국들은 이미 LPG셀프충전소가 보편화된 실정임에도 대한민국은 주유소ㆍ전기충전을 셀프로 충전할 수 있을 뿐, LPG셀프충전만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것은 지나친 규제라는 지적이다. 현재 1만 2000여개의 국내 주유소 중 셀프충전 주유소는 약 30%에 달한다.

해외에서는 LPG셀프충전소를 운영할 경우 △CCTV설치 △LNGㆍCNG 디스펜서 충전단계 표시 △응급상황 대처방법 지침 규정 표시 등을 안전장치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에서는 안전을 문제로 삼고 있지만 LPG충전소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 수많은 시험검증을 통해 마련됐다”라며 “국내 충전기 제조업체들이 이미 제품을 만들어 상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겸하고 있어 한시적인 법규 완화 필요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