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소연구 전문가 60여명 부여에 모였다
한-일 수소연구 전문가 60여명 부여에 모였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1.15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硏, 물질 내 수소연구 한일 공동 심포지엄 열어

[에너지신문] 한국과 일본이 물질 내 수소의 비밀을 풀기 위한 지식교류에 나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15일과 16일 이틀간 충남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제4회 물질 내 수소연구 한일 공동 심포지엄(The 4th Korea-Japan Joint Symposium on Hydrogen in Materials)’을 개최한다.

심포지엄 연구발표 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심포지엄 연구발표 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수소연구 한일 공동 심포지움은 매년 양국이 번갈아 주최하며 올해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센터(최용남 책임연구원)와 동경공업대학(Taro Hitosugi 교수)이 공동 주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시공간의 제약 없이 수소를 안정적으로 저장, 운반, 공급하는 액상 유기화합물 수소운반체(LOHC, 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r) 연구 발표 세션을 비롯해 수소 이온 전도성 물질과 활용, 수소화 촉매, 수소 생산과 분리 이해 등 물질 속 수소의 생성 및 활동원리 전반을 이해할 수 있는 7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또한 4차 산업혁명 및 미래 수소경제 사회를 대비한 기초연구 및 융복합 연구의 현황과 전망, 향후 양국의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박승일 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은 이번 심포지엄의 의의를 “수년간 양국 수소 연구진 간의 연구협력과 교류 통해 창출된 수소연구 성과를 알리는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현재 일본이 보유한 원천 기술 ‘액상 유기화합물 수소운반체(LOHC) 기술’의 개발 경험과 우리나라의 원천연구 성과들을 접목하여 국내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양국 수소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양국 수소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