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미상계전력 한전판매 근거 마련되나
태양광 미상계전력 한전판매 근거 마련되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11.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훈 의원, 전기사업법 개정안 발의…지난해 미상계 누적전력 13만MWh
군포시에 설치된 아파트 태양광 시설.
군포시에 설치된 아파트 태양광 시설.

[에너지신문] 자가소비형 전력고객들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태양광 상계거래 중 미상계된 전력을 한전에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4일 발전용량 10kW이하의 일반용 전기설비도 전력을 한전에 판매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행 전기사업법에 따르면 전기설비는 전기사업용 전기설비, 자가용 전기설비, 일반용 전기설비(발전용량 10kW이하)로 구별한다. 이중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을 한전에 판매할 수 있는 설비는 전기사업용 전기설비와 자가용 전기설비로 한정돼 있다.

이에 따라 태양광 상계거래 제도 하에 일반용 태양광 전기설비를 설치한 고객은 실제 소비량 보다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하고도 상계처리 후 남은 전력은 판매하지는 못한 채 한전에 송출만 하는 실정이었다.

실제로 이 의원은 지난 2017년도 국정감사에서 일반용 태양광 전기설비를 설치한 일반가구 고객 중 2017년도 8월을 기준으로 11만호가 넘는 가구에서 태양광을 발전했지만 미상계된 전력실태를 밝힌바가 있다. 해당 기간까지 미상계 누적전력량은 13만MWh으로 약 39만 가구가 한 달 간 사용할 수 있는 양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기사업용 전기설비와 자가용 전기설비와 같이 일반용 전기설비도 전력을 한전에 판매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해 향후 재생에너지 확대보급과 함께 태양광 상계거래의 참여유인을 독려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법률안을 발의한 이훈 의원은 “태양광 상계거래는 통상 주택고객의 사용량에 비해 더 많은 태양광발전 전력이 생산되는 구조에 따른 것으로 미상계된 전력은 한전에 송출이 됨에도 팔 수 없었다”라며 “이처럼 우리가 놓치고 있는 부분에서도 재생에너지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는 만큼 조속히 법안을 통과시켜 태양광 발전의 확대를 유도할 제도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태양광 상계거래 발전량, 상계량, 미상계전력량 현황>

[단위 : ㎿h]

구 분

'11

‘12

'13

'14

'15

'16

'17. 8

총발전량

1,907

13,577

31,881

54,627

87,052

124,880

229,288

상 계 량

1,061

8,780

22,473

39,837

65,582

93,784

167,452

미상계량

(누계)

784

5,577

12,086

25,043

42,771

73,120

136,389

*출처 : 한국전력공사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