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공단, 제6회 광해방지 국제심포지엄 열려
광해공단, 제6회 광해방지 국제심포지엄 열려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11.0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전세계 전문가 모여
강원랜드에서 열린 ‘제6회 광해방지 국제심포지엄에서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강원랜드에서 열린 ‘제6회 광해방지 국제심포지엄에서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광산지역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전 세계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인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8~9일 이틀 간 강원랜드 컨벤션호텔에서 ‘제6회 광해방지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공단 및 한국자원공학회ㆍ한국암반공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지속가능한 광업발전을 위한 광해방지 기술 및 정책’이란 주제로 진행되며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20개 국가에서 400여명의 전문가가 참가한다.

심포지엄은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의 ‘에너지자원분야 남북교류협력’이란 주제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총 16개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광해방지기술 동향, 국내외 광해복구사례, 광산지역의 사회적 증진 방안, 각국의 광업정책 등에 관한 세부 주제로 12개국 전문가의 발표와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된다.

공단은 서울시 도로 싱크홀 예방사업에 활용되고 있는 광해방지 신기술 미래코 아이(MIRECO EYE-지반공동형상화측정기술)로 실제 조사된 싱크홀을 가상현실로 체험 할 수 있는 부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광산지역의 사회적 가치 증진에 대해 세계 각국의 전문가가 협력하고 소통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