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R&D 협력
한-러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R&D 협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1.07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 협력 포럼 열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후속조치
러시아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단(좌측)과 원자력연구원(우측) 대표단이 열띤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러시아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단(좌측)과 원자력연구원(우측) 대표단이 열띤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과 러시아간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술 협력이 본격 추진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6일 러시아 TENEX와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의 안전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한-러 미래 원자력 협력 포럼’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했다.

TENEX는 러시아 국영 원자력공사(ROSATOM)의 산하기관으로 원전 기술 수출 및 원전 해체/발생 폐기물 관리 관련 국제협력 활동을 총괄하고 있다.

양국은 지난해 8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제 18차 한-러 정부간 원자력 공동조정위원회를 통해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분야 기술 협력 이행을 약속했으며, 관련 세부 연구 협력 논의를 위한 국제 포럼을 개최했다..

양 기관은 이번 포럼을 통해 △원전 제염해체 관련 공동 연구 방안 △방사성 처분기술개발 기술 교류 △원자력 전지 개발 현안 및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번 포럼은 종래의 민간·기관간 기술협력과는 달리 지난 6월 한-러 정상회담 공동 선언문 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양국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국가적 차원 노력의 일환이다.

우리나라는 2017년 고리 1호기 영구 정지와 함께 한수원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함에 따라 영구중지 원전에 대한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러시아는 초음파를 이용한 방사성 금속 및 토양 오염 제거 등 해체 및 방폐물 관리분야의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원자로의 해체기술 실증이 가능한 시험 부지 및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포럼에서 NORWM, KRI, SPSIT 등 러시아 5개 유관기관의 해체 및 폐기물 관리 기술 개발 성과를 확인하고, 향후 관련 기술 확보 및 실증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하재주 원자력연구원장은 “이번 포럼은 양국이 직면한 원자력 안전 연구와 관련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출발점”이라며 “원자력 R&D 선진국 러시아의 해체 실증 연구 경험과 원자력연구원이 보유한 수준 높은 기술력을 접목시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