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4GW 신재생 클러스터 조성한다
새만금에 4GW 신재생 클러스터 조성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0.3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서 발표...가동원전 4기 규모
태양광 2.8GW ㆍ해상풍력 1GW...연료전지도 포함

[에너지신문] 새만금에 태양광 3GW, 해상풍력 1GW 등 총 4GW 규모의 신재생 발전단지가 건설된다. 이는 현재 가동 중인 원전 4기와 맞먹는 설비용량이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30일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지역 국회의원 및 지자체장과 기업, 연구기관, 주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에 참석한 핵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새만금을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조성,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와 전북도는 새만금 내측 국제협력·산업연구 용지 등지(38.29km2)에 태양광 2.8GW와 풍력, 연료전지 각 0.1GW 등 총 3.0GW 발전 시설을 조성한다. 내측 설비건설 예정 부지는 새만금 전체 면적(409km2)의 9.36%를 차지한다.

아울러 새만금 방조제 바깥쪽 군산 인근 해역에는 1.0GW 규모의 해상풍력(1.0GW) 단지가 건립된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단지의 조기 정착을 위해 송변전 계통 연계 공사 및 인허가 정차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태양광 2.4GW와 해상풍력 0.6GW(내측 0.1GW, 외측 0.5GW)를 2022년까지 조성하고 나머지 사업은 지역 수용성과 개발 진척도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새만금 신재생 클러스터 건설에는 약 10조원의 민간 투자자금이 유입되고 연인원 약 200만명의 건설인력이 참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향후 10년간 신재생에너지 연관 기업 100개사 유치 및 일자리 10만개를 창출, 25조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주요 인사들이 새만금 태양광 발전설비를 둘러보고 있다.

신재생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연관 기업의 투자가 활성화, 발전수익 일부 용지조성 재투자 등으로 새만금 내부 개발에도 크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는 지역 주민이 주주로서 사업에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할 수 있도록 주민이 일정 부분 지분 투자를 하거나 협동조합, 펀드 등을 통해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 지역 업체와 인력의 우선 참여, 지역기자재 우선 구매 등도 추진한다. 발전 건설공사와 유지관리, 발전운영 분야 등에 지역인재가 우선 채용된다.

한편 이날 사업계획 발표 후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전라북도,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한수원은 수상태양광사업 및 계통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새만금 태양광 종합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