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시대 위한 매머드급 ‘국회수소경제포럼’ 출범
수소시대 위한 매머드급 ‘국회수소경제포럼’ 출범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9.2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극의 에너지 정책’ 연구ㆍ토론으로 해법 도출

[에너지신문] 여야의원 33명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규모의 ‘국회수소경제포럼’이 다음달 1일 국회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정식 출범한다.

‘국회수소경제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전환기적 시기에 놓인 지금, 원전 이후 세계 에너지 정책의 핵심으로 떠오른 ‘궁극의 에너지’ 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사회와 미래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회 여야 의원 33인이 함께 모여 수소에너지 관련 정책들에 관해 연구ㆍ토론하고 해법을 도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포럼이다.

이미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는 수소 연료전지차를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 수소 에너지를 이용하려는 시도가 시작됐다.

지난해 1월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 기간에 출범한 ‘수소위원회’에서는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제3차 수소위원회 총회'를 열고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연구보고서 '수소가 디지털을 만나다'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현재 수송 분야에서 사실상 쓰이지 않고 있는 수소 기술이 2030년까지 △100만∼150만 대의 자율주행 택시 △30만∼70만 대의 자율주행 셔틀 △300만∼400만 대의 트럭ㆍ밴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수소차와 연료전지 등 일부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지만, 생산 및 운송 관련 등 인프라 구축은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국회에서는 박영선 의원의 ‘친환경 수소에너지 법안’을 비롯해 이원욱 의원의 ‘수소경제법안’과 전현희 의원의 ‘수소연료법안’ 등 수소경제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법안들을 발의한 상태이며, 우리 정부는 데이터 경제, 인공지능과 함께 수소산업을 3대 전략투자분야 중 하나로 선정하고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해 발표할 계획이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