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참여 태양광 선도사업' 첫 결실 이뤄
'주민참여 태양광 선도사업' 첫 결실 이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9.2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민햇빛발전조합, 총 사업비 4억 전액 투자
연 227MWh 생산...연간 5천만원 매전수익 예상

[에너지신문] '주민참여형 태양광 확산 선도사업'으로 추진되는 최초의 태양광발전소가 28일 안산정수장 침전지에 준공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환경부와 세종·안산·아산시를 비롯해 가평·예산·예천·함평군 등 7개 지자체가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 중인 선도사업의 첫 결실로, 정수장과 하수처리장 유휴공간에 주민들이 투자하고 수익을 얻는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의 롤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준공된 태양광발전소는 안산 시민들로 구성된 '안산시민햇빛발전조합'이 총 사업비 4억원을 전액 투자,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에 시설 용량 207kW 규모로 설치됐다. 연간 227MWh에 달하는 생산전력 매전 및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를 통해 연간 5000만원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투자에 참여한 주민들이 수익을 공유한다.

▲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 태양광발전 설치 전경.

태양광 패널의 내구 연한을 약 20년으로 산출할 경우 주민들은 투자한 사업비 4억원의 회수는 물론 그 이상의 장기적인 수익을 얻게 될 전망이다.

이번 선도사업은 상하수도 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 태양광 입지에 따른 환경훼손 문제에서 자유롭고 주민이 직접 참여해 이익을 공유하는 사업으로 향후 재생에너지 확산의 모범적인 대안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평가다.

환경부는 선도사업의 첫 번째 발전소가 준공됨에 따라 전국적으로 유사지역에 주민참여형 태양광이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대기업 생산, 국민 소비'라는 그간의 에너지 생산-소비 구조를 벗어나 국민이 직접 에너지 생산에 참여하는 재생에너지 분야의 '참여형 소비자(프로슈머)' 체계가 형성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446개 정수시설과 634개 하수처리장의 태양광발전 잠재량은 연간 약 75만MWh에 이르며, 이는 약 2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선도사업 확산에 따라 유휴공간에 태양광이 설치되면 상하수도 시설의 에너지 자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75만MWh의 발전 잠재량을 정수 및 하수처리공정에 사용할 경우 공정 소요 전력(2016년 통계 기준 약 250만MWh)의 약 30%를 충당할 수 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상하수도 시설에 주민참여형 태양광을 확산시키기 위해 법·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시설의 에너지 자립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개발 등도 병행할 계획이다.

우선 현재 추진 중인 수도시설 내 재생에너지 도입 촉진을 위한 수도법 개정을 마무리, 연내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며 수도사업자 평가 시 재생에너지 도입 관련 항목을 포함하기 위해 관련 고시를 개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상하수도 시설의 에너지 자립화를 목표로 하수찌꺼기를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과 함께 상하수도 분야의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기술개발은 저에너지·고효율 기자재, 고효율 슬러지 처리기술, 하수처리 에너지 절감기술의 3대 분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개발된 기술은 유휴공간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과 함께 국내 생산 전력의 약 1.2%를 소비하는 에너지다소비 시설인 상하수도 시설의 에너지 자립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현재 선도사업에 참여한 다른 지자체에서도 주민 모집 및 태양광 사업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환경부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세종시 등 나머지 6개 모든 지자체에서 선도사업이 완료돼 총 1.5MW 규모의 태양광이 주민참여형으로 설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