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온실가스 배출량 약 7억톤, 전년비 0.2% 증가
2016년 온실가스 배출량 약 7억톤, 전년비 0.2% 증가
  • 장성우 기자
  • 승인 2018.09.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분야 배출량 증가, 반도체·디스플레이·철강은 감소
▲ 자료제공 = 환경부

[에너지신문]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는 2016년 한 해 동안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총배출량이 전년 대비 0.2% 증가한 6억 9,410만 톤CO2eq.*(이하 톤)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톤CO2eq는 메탄, 아산화질소, 불소계 온실가스 등의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단위다.

‘국가 온실가스 통계 관리위원회(위원장 박천규 환경부 차관)’는 18일 심의를 거쳐 이같은 ‘2016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확정했다.

‘2016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분야별로 나누면 에너지 87.1%, 산업공정 7.4%, 농업 3.1%, 폐기물 2.4%으로, 에너지 비중이 대부분이다.

저유가 환경, 추운 겨울 날씨 등의 영향으로 석유정제(8.1%, 130만 톤↑), 가정(6.0%, 180만 톤↑), 도로수송(4.9%, 440만 톤↑), 화학(3.8%, 140만 톤↑)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배출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디스플레이는 육불화황(SF6) 등 공정 과정에 쓰이는 가스의 사용 감소로 전년 대비 32%(230만톤)의 배출량이 줄었다.

철강업종은 석탄 소비감소로 전년 대비 7.7%(780만 톤)가 감소했다. 철강 원료탄 소비량은 전년대비 9%(2305 kTOE, 석유환산톤) 감소했다.

우리나라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2013년 6억 9670만톤으로 정점을 기록하고 2014년 6억 9090만톤으로 다시 낮아진 후, 2015년부터는 소폭의 증가를 보이고 있다.

1990년 2억 9290만톤 → 2000년 5억 140만톤 → 2010년 6억 5740만톤 → 2013년 6억 9670만톤 → 2014년 6억 9090만톤 → 2015년 6억 9290만톤 → 2016년 6억 9410만톤의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집약도를 나타내는 ‘국내 총생산(이하 GDP)당 배출량’과 ‘1인당 배출량’ 지표는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다.

‘GDP당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전년 대비 2.7% 감소한 460톤/10억원으로,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GDP당 배출량(톤/10억원)은 2013년 505) → 2014년 484 → 2015년 472 → 2016년 460을 기록했다.

또한 ‘1인당 총배출량’은 전년 대비 0.3% 감소한 13.5톤/인으로, 최근 3년간 감소 추세를 유지했다. 1인당 배출량(톤/인)은 2013년 13.8 → 2014년 13.6 → 2015년 13.6 → 2016년 13.5을 나타냈다.

홍동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2013년 이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가 둔화됐지만, 기록적인 폭염과 석탄발전 증가 등의 영향으로 2017년 이후 배출량이 다시 증가할 수 있으므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성우 기자
장성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