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웰, 냉난방 공조용 '솔스티스L41y' 냉매 공개
하니웰, 냉난방 공조용 '솔스티스L41y' 냉매 공개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9.19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제품 대비 지구온난화지수가 67% 저감
▲ 하니웰의 신규 냉매 '솔스티스 L41y'

[에너지신문] 하니웰이 지구온난화지수(GWP)가 낮은 냉매 '솔스티스L41y'(Solstice® L41y, R-452B)을 공개했다.

솔스티스L41y(R-452B)는 기존 제품인 R-410A보다 지구온난화지수가 67% 낮으며, R-32 제품보다는 에너지 효율이 5% 높다. 이 제품은 효율성, 성능, 친환경성 등이 뛰어나 냉동기와 히트 펌프에 공통으로 사용되는 인증 컴프레서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역식 냉난방 분야 장비 제조업체는 재설계 비용과 자본 지출을 최소화하면서, 기존 R-410A을 지구온화지수가 낮은 제품으로 신속하게 대체할 수 있다.

줄리엔 술레 하니웰 유럽ㆍ중동ㆍ아프리카(EMEA) 지역 불소제품사업부사장은 "하니웰은 히트 펌프 및 냉동기 분야 고객이 재설계 비용을 낮추면서 우수한 냉난방 효율과 수온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세계적인 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솔스티스L41y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줄리엔 술래 부사장은 이어 "엄격한 규제를 준수하는 이 제품은 신속하고 용이한 구축이 가능하다"라며 "제조업체는 냉난방 작업의 성능이나 효율성을 높이면서 기존 제품인 R-410A를 대체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의 수요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솔스티스L41y는 토출 온도가 R-32보다 낮고 R-410A와는 비슷한 수준이며, 사용 압력이 R-410A와 동일해 배관, 브레이징 및 용기와 관련해 시스템 설계를 변경할 필요가 없다.

또한 R-410A 사용 장비보다 충전량을 10%까지 줄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운용 범위가 넓어 장비가 낮은 증발 온도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가열 모드에서 R-32 성능을 능가하며, 히트 펌프와 냉동기에서 높은 수온에 도달할 수 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