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인니 해외봉사활동 '구슬땀'
남동발전, 인니 해외봉사활동 '구슬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9.11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학교 보수 및 다양한 재능기부 호평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지난 6일부터 7일간 인도네시아 북 슬라웨시 우타라 주 마나도 지역에서 KOEN 나눔봉사단과 대학생봉사단, CSV여성모니터단 등 32명이 참여한 해외봉사활동을 펼쳤다.

남동발전은 지난 2016년부터 해외수력사업을 진행 중인 파키스탄, 네팔에 총 4회의 해외봉사단을 파견한 바 있다. 이번 제5기 KOEN 해외봉사는 발전소 시운전 및 기술자문용역을 진행하는 아무랑 석탄화력발전소가 위치한 인도네시아 북 슬라웨시 마나도지역에서 시행됐다.

이번 봉사단은 봉사지역 고등학교 운동장 풋살 코트 공사, 학교 교실 건물 도색작업, 학교 정문 간판 교체 등의 노력봉사와 함께 한국문화소개, 한국문화체험(한복체험, 부채 만들기 등) 등 다양한 재능기부활동을 시행했다. 아울러 지역민과의 문화교류행사를 통해 양국의 문화를 공유하는 민간교류 활동도 병행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외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칠레를 대상으로 해외봉사단 파견 및 국제 재난구호 지원 등 지속적인 Global 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을 펼쳐 국제사회의 믿음직한 동반자가 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국남동발전 해외봉사단원들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