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바이오중유 보급확대에 우려 표명
자유한국당, 바이오중유 보급확대에 우려 표명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9.11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탈원전 정책은 지나가던 돼지도 웃을 것”

[에너지신문]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바이오중유 보급확대에 우려를 표명했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돼지들도 웃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개선과 에너지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현재 시범보급 중에 있는 바이오중유를 내년부터 전면보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동ㆍ식물성 유지, 바이오디젤 공정부산물 등 미활용자원을 원료로 제조한 연료로 중유를 대체하는 연료다.

정부와 발전사들은 연료로서의 품질ㆍ성능ㆍ안전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2014년부터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범보급사업과 실증연구를 추진해 왔다.

산업부는 시범사업기간 중 5기의 중유발전소에 대해 실시한 실증연구 결과, 바이오중유를 발전용 연료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석유관리원이 실시한 실증연구 결과에 따르면 바이오중유는 중유 사용 시 발생하는 배출가스로 미세먼지의 주범인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으며 질소산화물은 중유 대비 39%, 미세먼지는 28%, 온실가스는 85% 저감되는 등 환경개선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 관계자는 “바이오중유가 본격 상용화될 경우 재생에너지원을 이용한 발전량이 증가함에 따라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목표 달성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향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배 대변인은 논평에서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을 구워 전기를 쓰자고 한다”라며 “지나가던 돼지도 웃을 것”이라고 평했다.

또한 “멀쩡한 원전들을 멈춰 세워도 전력 예비율과 공급에 전혀 문제가 없다더니, 이제 삼겹살 기름까지 써야 하는 상황은 아니냐”라며 우려를 표했다.

배 대변인에 따르면 정부가 사용하겠다는 바이오중유 발전은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총 발전량의 4.4%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더해 배 대변인은 “친환경에 대한 가상한 노력을 폄훼할 의도는 전혀 없다”라며 “그러나 우선 시급한 일은 블랙아웃 걱정 없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안정된 전력 수급 대책”이라고 강조하고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