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회적 가치’ 창출
SK종합화학,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회적 가치’ 창출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8.29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CPP 개발로 자동차 연비 향상…배출가스 저감 전망
▲ 자동차 내ㆍ외장재 폴리프로필렌 적용 사례.

[에너지신문] SK종합화학이 플라스틱 사용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가볍고 튼튼해진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플라스틱 절감 행렬을 주도해, 화학 기업으로서 친환경 제품 생산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SK종합화학(대표이사 김형건)은 29일, 에너지 효율을 개선한 고성능 플라스틱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이전 제품 대비 강도가 크게 높아져 적은 양으로도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어, 더 가볍고 얇은 형태로 생산이 가능하다. 주로 자동차 범퍼, 대시보드 등 자동차 내ㆍ외장재에 사용된다.

새로 개발된 고결정성 플라스틱(HCPP)은 범용 플라스틱 대비 사용량을 10% 가량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제품으로, 중형차 한대를 기준으로 최대 10Kg까지 무게를 줄여 가볍게 만들 수 있다. 최근 플라스틱 사용 규제가 강화되면서 고성능 플라스틱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다.

SK종합화학은 이러한 시장의 흐름을 선도함으로써 사업 본질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가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기존 고결정성 폴리프로필렌 보다 가공성이 용이하고, 강도ㆍ충격 흡수 기능이 뛰어난 새로운 고결정성 폴리프로필렌 제품을 지난 6월 개발을 마치고 자동차 소재 업체들을 대상으로 적용을 검토 중이다.

또한 자동차가 가벼워지면 연비 개선되고 따라서 배출가스도 줄어 들게 된다. SK종합화학은 이 제품을 사용하게 되면 연비는 약 2.8%가 향상되고, 대기 오염의 주범인 이산화탄소(CO2), 질소산화물(NOx)을 각각 4.5, 8.8%씩 감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종합화학은 전체 폴리프로필렌 생산량의 약 40%인 15만톤을 고결정성 폴리프로필렌으로 생산하며 시장을 선도해 온 결과, 10년 가까이 국내ㆍ중국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매년 8% 이상 가파른 성장이 기대되는 자동차용 플라스틱 시장에서 고성능 제품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SK종합화학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은 “환경적인 가치가 뛰어난 신규 고결정성 폴리프로필렌 개발은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환경 친화적 플라스틱 제품 라인업을 확보해, 사업가치 제고는 물론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SK종합화학은 2016년 차세대 먹거리로 패키징(Packaging)과 오토모티브(Automotive) 등 고부가가치 화학 사업 중심의 성장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최근 플라스틱을 둘러싼 국ㆍ내외 규제 강화에 대응키 위해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 사업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 위주의 라인업 확보에 나서고 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