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 태양광 협동조합 시범사업 ‘스타트’
산단 태양광 협동조합 시범사업 ‘스타트’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7.13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단지 총 7MW…2022년까지 3.2GW 목표

[에너지신문] 산업단지 입주기업이 주체가 되는 유휴부지 이용 태양광 시범사업이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에서 에너지공단, 산업단지공단, 한국수력원자력 및 입주기업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태양광 협동조합 발대식을 가졌다.

산업단지 태양광 협동조합 사업은 김해 골든루트, 김해 나전 농공단지, 광주 평동의 3개 산단 내 25개 입주기업 지붕을 활용해 약 7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공장지붕과 주차장 등 유휴부지 이용을 확대,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3.2GW로 확대할 계획이다.

백 장관은 축사를 통해 “협동조합 발대식은 우리 국민과 기업, 그리고 지역이 에너지전환에 참여해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 패러다임’을 이뤄 나간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언급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건물 옥상에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 총 설비량은 44GW에 이른다. 옥상은 인근주민의 반대가 없고 전력 소비처와 생산처가 동일해 송배전과 같은 전력계통에 대한 추가투자도 거의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속도감 있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최적지로 꼽힌다.

기존 옥상 태양광은 과거 지붕임대 방식으로 진행해왔으나 이번 산업단지 태양광은 입주기업이 참여주체가 되는 협동조합형 사업으로 추진, 발전수익이 지역에 환원되고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사업모델로 추진한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는 도시형 태양광 사업 확대를 위해 정부청사와 관공서, 학교 등 국가기관 건물과 상하수 처리장, 매립지 등 지자체 보유 시설 및 산업단지와 주유소 등 민간시설에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백운규 장관은 발대식 행사에 앞서 요, 피치 드라이브 등 풍력발전 부품을 수출하는 우림기계를 방문한 자리에서 “재생에너지 확대가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일자리를 창출 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