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성 한국선급 실장, IACS 일반정책그룹 의장 선임
박주성 한국선급 실장, IACS 일반정책그룹 의장 선임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7.1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사안전 및 환경분야 전문가로서 리더십 기대
▲ 박주성 한국선급 국제협력실장

[에너지신문]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박주성 국제협력실장이 국제선급연합회(IACS) 일반정책그룹(GPG, General Policy Group) 의장직을 수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박주성 국제협력실장은 1989년 한국해양대학교를 졸업, 한국선급에 입사한 후 해사안전환경분야의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다년간 IMO(국제해사기구), IACS, ACS(아시아선급연합회) 등 국제무대에서 활동하며 명망을 얻어 이번에 IACS 일반정책그룹장으로 부임했다.

IACS 일반정책그룹 부의장과 ACS 기술정책그룹의장을 역임한 바 있는 박 실장은 국내 최고의 해사분야 전문가로 통한다.

일반정책그룹 의장으로서 임기는 2018년 7월 1일부터 2019년 6월 30일까지 1년간이다. 그는 의장직 임기동안 현재 세계 해사업계의 주요 이슈인 선박 디지털화 및 자율운항 선박, 선박 배출 감축 등 중요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주도할 예정이다.

IACS는 세계 해사안전기술의 촉진과 해양환경 보호를 목적으로 1968년 결성된 단체로 △해상에서의 안전을 제고하기 위한 기준 제정 △선박과 해상구조물에 관한 설계 및 검사 규칙통일화 △IMO에 대한 자문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일반정책그룹은 이러한 IACS의 기술관련 사항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산하에 7개의 전문가그룹 등 총 40여개의 기술그룹을 두고 1000여개의 기술결의안의 개발 및 개정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연간 150여개의 문서를 IMO에 제출하는 등 세계 해사업계에서 핵심적인 기술자문단체 역할도 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